'2015/01'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5.01.16 퀸즈 미니 고데기_개봉기~~!!
  2. 2015.01.08 44d54f987ef5d5e1cc3686d9491e7705
  3. 2015.01.06 [MG] FA-010-A FAZZ ver. sentinel

퀸즈 미니 고데기_개봉기~~!!

【 Ect 】 2015.01.16 23:53




오늘의 이야기는 퀸즈 미니 고데기 입니다

부르르2

사실, 야채는 머리가 옛날에는 반곱슬(이라고 우겼....)
....지금은 곱슬....축에 들어가고 있습니다.


아침에 드라이를 해서 옆머리는 눌러 정리를 하는데, 도저히 앞머리는 어떻게 손쓸 방법이 없더라고요.
게다가, 일반 매직 고데기로하니..뜨거워서 참을 수 없고...

네이버에서 검색을 하다, 퀸즈 고데기를 알게되었습니다.

게다가, 1+1 ~!!

슈퍼맨




기타 다른 고데기와 마찬가지로 손잡이 부분은 그립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검은색부분은 고무재질로 되어 있습니다.



끝 부분 연결축에는 잠금장치가 되어 있어
사용을 하지 않을때~!
혹은, 여행을 할때 정리를 할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요로케, 반대로 눌러주면 톡하고 튀어나오면서 머리 스타일링을 할수 있게 벌어집니다.




전원부분...
좌, 우로 on/off 를 할수 있는데
너무 작아 on / off를 하는데에 있어 조금 애매합니다.



전선부분은 일명"찍찍이"로 정리를 할수 있습니다.
찍찍이 부분에도 퀸즈 마크가 똭~!!!



일반, 파우치도 이렇게 동봉되어 있습니다.



기타 설명서에는 열을 배출하는 판에 음이온? 실리콘 세라믹? 어쩌구가 발생된다고 하는데,
제가 개인적으로 그걸 측정할수 있는 도구나 방법을 알 수 없기 때문에 그냥 믿는것으로...
무슨 특허도 받았다고 합니다.


네이버 지식쇼핑에 검색을 해도 퀸즈미니고데기는 가격대가 비싼축에 들어갑니다.
주변 여자분들 이야기를 들었을때, 자주 망가지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자신의 예상금액에 맞게 구입하시는 현명한 분이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참고로 올리브영제품도 좋고..금액도 싸다고 하네요..)


전 다른 제품 2개 살돈으로 퀸즈 미니 고데기를 한개를 선택했고,
그렇게 선택을 하였는데, 1+1 행사까지 ㅎㅎ

Trackback 0 : Comment 0

44d54f987ef5d5e1cc3686d9491e7705

【 Ect 】 2015.01.08 12:39

44d54f987ef5d5e1cc3686d9491e7705

Trackback 0 : Comment 0

[MG] FA-010-A FAZZ ver. sentinel

【건담】/┣ MG 2015.01.06 22:20



1/100 MG | FA-010-A FAZZ ver. sentinel

2015년 첫 포스팅으로 MG 풀마어더블제타 센티넬버전입니다.

새해가 밝았습니다.
모두 바라는 소망, 지향하고 있는 목표를 꼭 성공하고, 이뤄지길 바라겠습니다.


제조사 : 반다이
발매일 : 2001. 09
키트명 : FA-010-A FAZZ ver. sentinel


저에게는 아쉬움이 많은 건프라가 많습니다.
그중 센티넬버전의 건담들은 모두 아쉬움이 남는 제품들입니다.
워낙 막 만들어서 게이트 자국도 그대로 있고요...

다시, 구입하자니 금액도 금액이고 품절인 상품도 대다수라..장식장에 있는 녀석들을 보수하기로 하였습니다.
1차, 퐁퐁물!! 2차, 치약물로 빡빡 닦았지만, 그래도 세월의 흔적은 지울수가 없었습니다.
게다가, 분실된 부품도 몇개 있어 가슴이 더더욱 아프네요..

보수하고자 하는 녀석중 가장 첫번째는 풀아머더블제타 센티넬버전입니다.
항상, 그렇듯이  사용된 데칼은 델피님의 데칼을 사용을 하였으며, 코션데칼은 남는거 이것저것 사용을 하였습니다.

많은 사진을 찍었는데, 제 디카로 이것저것 실험을 하는 통에그나마 건진 사진들은 몇개 안되네요...

전반적으로 이킷은 가동성이야..유니콘 저리가라 이니, 액션샷은 없습니다.
(원래도 액션샷은 찍질 않았으니......=ㅅ=;;;)

부족하지만, 사진 주르르륵 보시죠~~























1차, 퐁퐁물!!
2차, 치약물로 빡빡 닦았지만, 그래도 세월의 흔적은 지울수가 없었습니다.

게이트 자국은 고운 사포로 지우면 되겠지만, 워낙에 파먹은 곳이 많아 모든게 귀찮아 졌습니다.
그런곳은 최대한 데칼로 시선을 분산시키자~!!! 라는 마인드로

레드~~~~으으으으 썬~~~~~!!!!

게다가, 분실된 부품도 몇개 있어 가슴이 더더욱 아프네요..





Trackback 0 : Comment 0